근래 배운 몇 가지 패턴 정리: Provider, Builder, Delegation

Provider

정확히 말하면 디자인 패턴은 아니라고 한다. 자세한 설명은 [1]에 있다. Factory 패턴과 유사하나 외부 설정에 따라 다른 객체를 생성하는 패턴을 칭한다. 나쁜 패턴이라며 [1]과 함께 Constructor Injection 같은 방법을 써야 한다는 주장이 있지만, 실제로 잘 작성된 오픈소스 프로젝트들에서도 이러한 구현을 꽤 많이 볼 수 있다.

Builder

생성자에 전달되어야 할 파라메터가 다양해서 골치 아픈 경우 Builder 패턴이 좋은 해결책이 된다. 방법은 Builder 객체를 만들고 setter 를 통해 필요한 파라메터를 설정 한 후에 build() 메소드 호출을 통해 실제 객체를 생성한다.

Delegation

처음 Delegation 패턴을 봤을 때는 Interface의 구현과 차이점을 잘 발견하지 못했었다. 위키 피디아에도 설명이 있지만 언제 써야 하는지가 설명되어 있지 않았다. [3] 에서 이유를 찾았는데. 요약을 해보면,

  • 원래 있는 객체의 동작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동작의 앞뒤에 처리를 추가하고 싶을 때
  • 호환되지 않는 인터페이스를 위한 Proxy 를 구현할 때
  • 실제 구현 사용 시 복잡도가 높은 콜 루틴을 단순하게 제공하려고 할 때

경우에 따라 서브클래싱과 함께 쓸 수 있을 것 같으며 데코레이터 패턴에서 주로 나타나는 패턴인 것 같다.

See Also

[1] Provider Model Design Pattern and Specification, Part 1
[2] Provider is not a pattern
[3] http://stackoverflow.com/questions/7168714/what-is-the-purpose-of-a-delegation-pattern/7168737#7168737



Leave a Reply

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:

WordPress.com Log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.com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Twitter picture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Facebook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Google+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+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Connecting to %s